올 여름 수제맥주 전쟁 서막 올린다! CU, ‘노동주’ 단독 출시

보도자료 2022.05.08

- 어메이징브루잉컴퍼니, SLL DLAB과 협업, 감미료∙착향료 없이 꽃향 낸 프리미엄 필스너 맥주 

- 수제맥주 인기 높아지며 40대 고객 매출 비중 10% 돌파, CU 이달만 10여 개 수제맥주 준비

- 국내 소규모 양조장과 협업하여 고객들이 편하게 찾을 수 있는 우리동네 수제맥주 펍 될 것

 

BGF리테일이 인기 웹예능 '워크맨(SLL DLAB 제작)', 어메이징브루잉컴퍼니(이하 어메이징브루잉)와 손잡고 수제맥주인 ‘노동주’를 업계 단독으로 출시했다고 이달 8일 밝혔다. 

 


 

어메이징브루잉과 워크맨은 지난 1월 장성규, 오마이걸 효정, 김기리가 출연한 ‘워크맨 – 수제맥주 공장 알바편’에서 인연을 맺었다. 해당 콘텐츠가 조회수 233만 뷰를 돌파할 만큼 큰 호응을 얻자 양사는 주요 구독자층이자 소비자층인 2030대를 타겟으로 ‘노동주’를 공동 기획했다.  

 

노동주는 퇴근 후 지친 직장인들이 시원하고 가볍게 즐길 수 있는 필스너 맥주로 청량한 황금색을 띠는 것이 특징이다. 필스너 맥아를 사용해 고소한 맛, 단 맛이 함께 감돌고 페일라거에 비해 깊은 풍미와 씁쓸한 맛이 난다. 

 

특히 감미료와 착향료를 전혀 넣지 않고 오직 유럽산 노블 홉(Noble Hop)을 사용해 신선하고 향긋한 꽃향과 허브향을 느낄 수 있다. 

 

패키지 디자인에는 워크맨의 아이덴티티를 담았다. 실제 웹예능 워크맨의 시각 디자이너가 맥주캔 디자인에 직접 참여했으며 패키지 뒷면에는 QR코드를 삽입해 휴대폰 카메라로 스캔하면 유튜브 워크맨 채널로 연동될 수 있도록 했다. 

 

내달부터는 IBK 기업은행, 음주 메타버스 서비스 ‘짠(JJAN)’ 등과 함께 노동주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다양한 이벤트들도 순차적으로 진행될 계획이다.

 

 이 밖에도 CU는 수제맥주 시장이 인기에 맞춰 이달에만 10여 종의 수제맥주 출시를 준비하며 본격적인 맥주 성수기 공략에 나선다. 

 

 CU에 따르면 이번주(5월 1일~6일) 맥주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5.9% 신장했으며 특히 수제맥주 매출은 159.5%나 신장했다. 수제맥주의 매출 호조에 힘입어 수입맥주와 국산맥주의 매출 비중은 이달 기준 65% 대 35% 수준까지 벌어졌다. 

 

입지별로 살펴보면 수제맥주 매출은 공원(3배), 오피스(1.7배), 유흥가(1.2배) 순으로 높은 신장률을 보였으며 40대 고객의 매출 비중이 10%대(11.7%)를 돌파하는 등 고객 연령층도 확대되고 있다. 

 

BGF리테일 음용식품팀 이승택 MD는 ”고객들이 언제든지 편하게 찾을 수 있는 수제맥주 펍이 되겠다는 목표로 CU에서만 만날 수 있는 다채로운 상품들을 론칭하고 있다”며, “앞으로도 CU는 국내 우수 브루어리들과 함께 다양해지고 있는 고객 취향과 니즈를 만족 시킬 수 있는 개성 있는 상품을 선보일 계획”이라고 말했다.